"콜라가 최애 음료"...최고령 118세 할머니가 밝힌 '장수'의 비결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