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자식들에게 짐되기 싫어서 '강남역'에서 껌팔던 94세 할머니 별세했다." - Newsnack